가정폭력·학대 피해자 및 치과의료진 보호를 위해 협조키로

[세계로컬핫뉴스] 인천경찰, 치과의사회와 손잡고 피해자 보호·지원한다

윤일권 | news@thesegye.com | 입력 2020-05-28 11:00:51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인천=세계타임즈 윤일권 기자] 인천지방경찰청은,
  5월 27일 인천시치과의사회와 가정폭력·학대(아동·노인·장애인) 피해자 보호·지원과 치과의료진에 대한 폭행·성희롱 등 범죄피해 예방을 위해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협업을 확대키로 했다.
   

< 인천광역시치과의사회 현황 >

(회장) 이정우(이정우치과의원 운영)

(회원) 1,000(850개 병원)             (사무국) 남동구 구월남로148

(활동) 치과 개원의사 간 협력, 구강질환 예방 홍보, 장애인 진료 봉사 등

 

 이번 업무협약에 따라, 
  인천시치과의사회는 의료현장에서 아동·노인학대 등 범죄피해가 의심되는 환자를 인지한 경우 신고를 활성화하고,

 

- 치과의료진을 대상으로 하는 성희롱·폭행·진료방해 등 범죄행위에 대해서는 치과의사회와 경찰이 함께 적극 대응키로 했다.

 

- 또한, 업무협약에는 가정폭력 피해 이주여성에 대해 인천시치과의사회에서 무료 구강검진을 제공하는 등 사회적 약자를 지원하는 내용도 담고 있다. 

 

 인천지방경찰청 관계자는,
  금번 업무협약을 통해 학대 피해자를 조기 발견하고, 경제적으로 어려움이 있는 가정폭력 이주여성에 대한 지원을 좀 더 확대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되며,

 

 의료진의 안전은 내원 환자의 안전과도 직결되므로, 치과의료진이 안전한 환경에서 진료할 수 있도록 치과의사회와 적극 협력해 나갈 방침이라고 밝혔다. 

 

[저작권자ⓒ 세계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daum
윤일권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