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혜진 지방농업연구사, 와인연구소 첫 박사학위 취득 영예

[세계로컬핫뉴스] 충북농기원 와인연구소 박혜진 농업연구사 박사학위 취득

이현진 기자 | news@thesegye.com | 입력 2020-02-24 11:19:24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충북=세계타임즈 이현진 기자] 충청북도 농업기술원(원장 송용섭)은 와인연구소에서 처음으로 박사 학위자를 배출했다고 밝혔다.  

 

그 주인공인 박혜진 농업연구사는 ‘국내 재배 포도 품종에 따른 화이트 와인의 품질 특성’이라는 논문 제목으로 충북대학교 2019학년도 전기 이학박사 학위를 받았다.

 

박 연구사는 2014년도에 공직에 첫발을 내딛고 줄곧 와인연구소에서 근무하고 있는 와인전문가이다. 와인연구소에 근무하며 ‘포도 품종 및 와인 제조공정에 따른 기능성 성분 구명’, ‘포도 신품종‘청포랑’을 이용한 양조 기술 최적화‘ 등의 연구 과제를 수행하며 국내 와인산업 발전을 위해 노력해 왔다.

 

한편, 도 농업기술원 와인연구소는 2014년 충북 영동군에 설립돼 우리나라 와인 양조기술 및 와인 관련 가공식품 등을 연구 개발하고 있다. 또한 와인에 대한 지속적인 교육과 컨설팅 등으로 농가 와이너리들에게 많은 도움을 주고 있으며 국내 와인 품질향상에 기여하고 있다.

 

와인연구소 박혜진 연구사는 “농업연구사로 초임 발령을 받은 와인연구소에서 실험실을 하나하나 세팅하며 논문을 작성하는데 어려움도 많았지만 이렇게 박사학위라는 큰 결실을 얻게 되어 매우 뿌듯하다.”라며, “앞으로도 국내 와인 산업의 발전을 위해 보다 열심히 노력하겠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와인연구소 노재관 소장은 “연구소가 설립된 지 6년 만에 첫 박사학위자 배출이라는 쾌거를 얻게 되어 감개무량하다.”라며, “와인연구소가 최고의 전문성을 확보한 만큼 앞으로도 와이너리 농가에 실질적인 도움이 되는 양조기술 및 가공제품을 지속적으로 개발하고, 농가의 현장애로기술 해결과 부가가치 향상에 도움이 될 수 있는 연구를 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세계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daum
이현진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