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시, 버스·택시·지하철·교통약자이동지원센터 등에 6만매 배부

[세계로컬핫뉴스] 중국 자매도시 마스크, 대중교통 운수종사자에 지원

손권일 | news@thesegye.com | 입력 2020-03-29 12:19:32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광주=세계타임즈 손권일 기자] 광주광역시는 중국 자매도시와 우호도시인 광저우시, 다롄시, 우한시 등에서 보내온 마스크 32만7000매 중 6만매를 대중교통 운수종사자에게 지원한다. 

 

 이번에 지원된 마스크는 시내버스, 마을버스, 택시, 지하철, 교통약자이동지원센터 등에 종사하는 운수종사자 1만3000여 명이 사용할 예정이다. 

 

 허익배 시 교통건설국장은 “대중교통 운수종사자는 현장근무자로, 매일 승객과 대면 접촉하면서 수송서비스를 제공하기 때문에 코로나19 감염 예방과 안전운행을 위해 장시간 마스크를 착용해야 한다”며 “운수종사자에게 충분히 마스크를 지원하는데 어려움이 있었는데 마스크를 보내 준 중국 자매도시 당국에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한편, 시는 지난 2월부터 버스, 택시, 지하철 방역소독을 위해 사업비 5억4700만원을 들여 ▲마스크 9만1180개 ▲손세정제 2만6046개 ▲차량소독제 2680통 ▲소독용 분무기 4550개 ▲체온계 30개 등 방역물품과 시내버스 공영차고지 시설, 택시차량, 지하철 시설 소독을 지원했다. 

 

[저작권자ⓒ 세계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daum
손권일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