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내 80개 농가 대상 IoT 기반 발정·분만 관리시스템 조기 구축

[세계로컬핫뉴스] 스마트폰으로 한우 건강상태 체크한다

이현진 기자 | news@thesegye.com | 입력 2020-01-23 12:27:43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충남=세계타임즈 이현진 기자] 충남도는 핵군우(한우 유전능력우수농가) 육성사업에 선정된 도내 축산농가 80곳을 대상으로 사물인터넷(IOT) 기반 발정·분만 관리시스템을 조기 구축한다고 23일 밝혔다.

 

IoT 기반 발정·분만 관리시스템은 한우 개체별 센서테그를 이용해 발정탐지 등을 실시간으로 컴퓨터 또는 스마트폰으로 제공, 체계적인 관리를 할 수 있는 장점이 있다.

 

농가에서는 사람이 외부에 있더라도 발정을 확인해 수정 적기를 판단할 수 있으며, 임신우의 분만 시기를 예측해 분만 사고를 미연에 방지, 그로 인한 손실을 최소화할 수 있다.

 

도 관계자는 “핵군우 농가사업으로 한우 개체정보를 체계적으로 관리해 효율적인 농장 및 축우 관리, 인력관리가 가능해 질 것”이라며 “첨단 IT 시스템 접목을 통한 한우관리를 통해 생산성 향상이 기대된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세계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daum
이현진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