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학교 노후화 비디오프로젝터를 학생 수업에 용이한 TV형 전자칠판으로 교체 -
- 단위 학교 노후 기자재 수리 및 유지비용 등의 재정 부담 완화 -

세종시교육청, TV형 전자칠판 구축으로 교육환경 개선

이채봉 기자 | news@thesegye.com | 입력 2020-03-27 12:31:42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 지난해 세종교육원의 세종SW교육체험센터에서 전자칠판을 활용한 수업 모습

 

[세종=세계타임즈 이채봉 기자] 세종특별자치시교육청(이하 세종시교육청)은 관내 학교에 설치되어 있는 노후 비디오프로젝터 장비를 오는 5월까지 교체한다. 

 

4차 산업혁명에 맞는 정보화 환경 구축을 통해 디지털교과서 활용, 소프트웨어 교육 등의 정보통신기술(ICT) 기반 교육과정 확산에 따른 미래 교육환경을 조성하기 위해서다. 

 

12억 5천만 여 원을 투입하여 초 13개교, 중 2개교, 고 2개교에 총 248대의 노후화된 비디오프로젝터를 화질이 선명하고, 사후 관리와 수업 활용에 용이한 TV형 전자칠판으로 교체한다. 

 

세종시교육청은 단위학교의 노후화된 기자재로 인해 발생하는 수리비, 유지비 등의 재정 부담도 덜고 학생들에게는 질 높은 교육환경을 제공할 것으로 기대한다. 

 

임달수 행정지원과장은 “4차 산업혁명 시대를 맞아 학생들이 자기주도 학습 능력을 키우고 교사가 정보화 기기를 마음껏 활용할 수 있는 교육 환경을 조성하도록 적극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세종시교육청은 학교의 비디오프로젝터 노후화의 심각성, 시급성 등 전수조사를 통해 순차적으로 교체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저작권자ⓒ 세계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daum
이채봉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