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 파인에너지와 투자협약…천안에 500만$ 투자해 공장 증설

[세계로컬핫뉴스] 충청남도, 반도체·태양전지 원료업체 투자 추가 유치

이현진 기자 | news@thesegye.com | 입력 2018-05-29 14:00:58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  (왼쪽부터 신동헌 도 경제통상실장, 김태윤 파인에너지 대표이사, 오석교 천안시 기업지원과장)

 

[충남=세계타임즈 이현진 기자] 외자유치를 위해 영국·독일 방문길에 오른 충남도 외자유치사절단(단장 신동헌 경제통상실장)이 첫 외자유치 성공 낭보를 전해왔다.

 

도는 28일(현지시각) 영국 런던 힐튼가든호텔에서 파인에너지, 천안시와 함께 투자협약(MOU)을 체결했다.

 

MOU에 따르면, 파인에너지는 미국 에덴777사와 합작해 천안5외국인투자지역 내 공장 증설을 위해 내년까지 총 55억 원(외국인직접투자 500만 달러)을 추가 투자키로 했다.

 

이를 통해 파인에너지는 기존 5811㎡에 6268㎡를 추가, 총 1만 2079㎡의 부지에 반도체 웨이퍼 및 태양전지 기판 원료인 ‘칩폴리’ 제조공장을 증설한다.

 

도는 파인에너지의 추가 투자가 계획대로 진행될 경우 앞으로 5년 간 도내에서 △매출액 310억 원 △생산유발 1000억 원 △부가가치유발 2000억 원 등의 경제적 효과를 올릴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날 협약식에서 파인에너지 김태윤 대표이사는 “파인에너지는 친환경 신소재 생산 전문기업으로, 천안에서의 추가 투자를 계기로 경쟁력을 더욱 높일 수 있도록 하겠다”라고 말했다.

 

신동헌 실장은 “이번 증액 투자 결정을 통해 파인에너지사가 지속적으로 성장·발전하고, 환경을 최우선하는 기업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세계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daum
이현진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