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형공사장 대상 첫 시범 운영…크레인, 고층 벽면 등 점검

[세계로컬핫뉴스] 시설물 안전점검, ‘드론’이 꼼꼼히 살핀다

이현진 기자 | news@thesegye.com | 입력 2020-06-25 14:50:22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충남=세계타임즈 이현진 기자] 충남도가 여름철 폭우와 태풍 등 자연재해에 대비, 드론을 활용한 대형 공사장 등 시설물 안전점검에 나섰다.

 

도는 최근 아산시 한 아파트 공사현장에서 드론을 띄워 타워크레인과 고층 벽면 등 접근이 제한적인 현장에 대해 결함 여부를 체크했다.

 

이날 점검내용은 타워크레인 연결핀과 볼트의 정상적인 고정 여부와 케이블 상태 등이다.

 

특히 △피뢰침의 설치상태 △카운터 지브 통로 등에 물건존치 여부 등 타워크레인 운전 시 사전 확인해야 할 안전 준수사항을 살폈다.

 

도는 앞으로도 드론을 활용, 인력으로 접근이 어렵고 안전사고 위험으로 점검하지 못했던 공사현장 사각지대 점검을 강화한다는 계획이다.

 

도 관계자는 “시범 운영 결과 효과 분석 후 확대 운영을 검토할 계획이다”라며 “드론 외에도 다양한 신기술을 활용해 안전점검의 효율성을 높이고 재난에 대한 위기대응 능력을 강화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세계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daum
이현진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