취약계층 지원 등 지역경제 활성화 도모

[세계로컬핫뉴스] 전북도, 설 명절 2천 3백억 자금 풀어

이정술 기자 | news@thesegye.com | 입력 2020-01-22 18:01:22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전북=세계타임즈 이정술 기자] 전북도가 설 명절을 앞두고 2천 3백억원의 자금을 풀어 취약계층 지원과 함께 지역경제 활성화를 꾀한다.

 

도민이 따뜻하고 행복한 설 명절을 보낼 수 있도록 기초연금 및 생계 급여 1,100억원, 노인 일자리 사업 530억원, 영유아 보육료 290억원, 농·축산업 분야 200억원, 일자리 창출 분야 100억원, 주거급여 80억원을 신속하게 집행한다. 

 

또한, 1,000억원을 대기 자금으로 준비하여 공사 및 물품대금이나 사회복지 등 긴급 지원이 필요할 경우 즉시 지급될 수 있도록 하였다.  

 

아울러 5천만원 이상의 관급 공사에 대해서는 각종 장비 대금과 임금을 직접 지급(공공발주자 임금 직접 지급제)하고 건설 공사 하도급 대금 및 임금 체불 실태도 지속 확인 점검하여 영세업체의 자금난 해소와 근로자의 임금 체불을 방지할 계획이다.
 

전북도 김용만 자치행정국장은 “설 명절 전에 신속하게 자금을 집행하여 지역경제에 활력을 불어넣고 누구도 소외되지 않는 훈훈한 명절이 되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세계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daum
이정술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