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교 과학실험실 폐수·폐시약·액침표본 전량 수거

대구시교육청, 초·중·고 실험실 폐기물 전량 폐기

한성국 기자 | news@thesegye.com | 입력 2020-02-18 18:58:17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대구=세계타임즈 한성국 기자] 대구시교육청(교육감 강은희)은 과학실 안전사고 예방을 위해 학교에서 보관 중인 폐시약 등 실험실 폐기물을 전문처리업체에 위탁해 오는 3월초까지 전량 폐기 처리하기로 했다.

 

폐기 대상은 관내 405개 학교(초 208교, 중 112교, 고 85교)의 과학실험 과정에서 발생한 폐수, 폐시약 및 생물 표본의 보존용액으로 쓰이는 포르말린 등이 해당된다.

 

지금까지 실험실 폐기물은 학교에서 별도의 잠금장치가 있는 밀폐된 안전한 장소에 따로 보관해 뒀다가, 매년 교육청의 현황 조사를 거쳐 장기간 미수거한 학교 순으로 순차적으로 폐기 처리해왔다. 그러다 보니 일부 학교에서는 항상 안전사고 발생 우려가 잠재되어 있을 수밖에 없었다.

 

올해 대구시교육청은 학교내 안전사고 예방을 위한 선제적 조치로 오는 3월초까지 과학실험실 폐시약 등을 전량 폐기 조치한다. 아울러, 상반기 1차 처리 후 학교 교육활동 중 추가 발생한 폐기물에 대해서도 하반기(10월 예정)에 조사를 거쳐 잔량을 모두 폐기할 예정이다.

 

또한, 앞으로 매년 학교 내 유해물질 현황 조사를 거쳐 상.하반기에 걸쳐 전량 폐기 조치해 보다 안전하고 쾌적한 교육 환경을 만들어 나갈 계획이다.

 

대구시교육청 관계자는 “과학실험실 안전점검 및 안전컨설팅을 강화해 학생과 교직원들의 안전의식을 고취하고, 학교 내에서 발생할 수 있는 안전사고 예방에 철저를 기할 방침이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세계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daum
한성국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