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익산시, 어린이집 개원연기 검토 및 경로당 감염예방 활동 총력 -
- 성숙한 시민의식 절실...마스크 착용하는 분위기 조성 당부 -
- 관내 신천지 교인 대상 건강상태 전수조사 지시-

[세계로컬핫뉴스] 정헌율 시장, 지역사회 전파 확산 방지 총력 강조

이정술 기자 | news@thesegye.com | 입력 2020-02-24 20:41:19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익산=세계타임즈 이정술 기자] 정헌율 익산시장이 24일 열린 간부회의에서 “23일자로 코로나 19에 대한 위기경보가 ‘경계’에서 ‘심각’으로 격상되었다.”고 언급하며, “코로나 19에 최우선적 대처”를 지시했다.

 

이날 회의에서 정 시장은 “대학은 한 달, 유·초·중·고는 1주일의 개학연기가 결정된 상황에서 어린이집 개원연기에 대해서도 관련기관과 협의하여 검토하라.”고 주문했다.  

 

이와 함께 “돌봄 대책에 대한 방안 강구와 경로당 등 노인들에 대한 감염예방 활동에도 총력을 기울여 달라.”고 말했다.

한편, 24일부터 시청 출입시 민원인에게 마스크를 반드시 착용하도록 안내한다.  

 

정 시장은 “마스크는 타인을 위한 배려.”라고 강조하며, “확실한 치료법이 없는 상황에서 성숙한 시민의식이 절실하다.”고 말했다. 덧붙여 “당분간 집회나 회의 등 사람이 많이 모이는 행사를 자제하고, 시민의식 함양 및 마스크 착용하는 분위기 조성을 위해 직원들이 먼저 적극 나서달라.”고 촉구했다.

또한 익산시는 코로나 19 확산 방지를 위해 관내 신천지교회 교인들을 대상으로 건강상태 및 대구방문 여부 동선 파악 등 전수조사에 나선다.

정 시장은 “현재 신천지 교인의 코로나 19 확진환자 집단발생으로 지역사회 감염에 대한 우려가 커지고 있는 상황에서 전파·확산방지를 위한 신속한 대처가 필요하다.”고 강조하며, “신천지교회 대표자의 협조를 통해 관내 1,700여명의 신천지 교인들에 대한 전수조사 실시하라.”고 지시했다.

 

그러면서 “특히, 코로나19의 전파력을 감안하면 전수조사를 단 기간에 추진해야 한다.”면서 “보건소 인력만으로는 한계가 있을 것.”이라며 직원들의 협조를 당부했다.

이 밖에도 “지역화폐 활성화를 위해서는 이용자 저변확대를 위한 초기 노력이 중요하다.”고 말하며, “각종 수당 지급시 지역화폐를 최대한 활용할 것.”주문했다. 

 

[저작권자ⓒ 세계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daum
이정술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