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별영향평가위원회 개최, 대상 사업 25개 선정
성차별 요소 개선, 양성평등 교육도 집중 하기로

충남교육청, 학부모교육 등 2020년 성별영향평가 사업 선정

이현진 기자 | news@thesegye.com | 입력 2020-05-27 21:06:12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충남=세계타임즈 이현진 기자] 충청남도교육청(교육감 김지철)은 27일 도교육청에서 2020년 충청남도교육청 성별영향평가위원회(이하 위원회)를 열고, 지난해 추진실적 보고와 올해 성별영향 평가대상 사업 선정을 위한 심의를 진행했다.  

 

성별영향평가란 법령이나 계획, 사업 등 정부의 주요 정책을 수립·시행하는 과정에서 여성과 남성의 특성과 사회·경제적 격차 등의 요인들을 체계적으로 분석하고 평가하는 제도로서 부교육감을 위원장으로 해당 분야 전문가 11명으로 위원회를 구성하여 운영하고 있다. 

 

지난해 충남교육청은 성별영향평가를 통해 교과서에 대한 젠더전문가 자문, 충남소식지에 양성평등코너 신설, 학교운영위원협의회 임원을 대상으로 한 양성평등 교육 시행 등 교육 현장에서의 성 평등 문화 확산을 위해 노력했다. 

 

이날 위원회에서 위원들은 2020년 충남교육청 사업 중에서 역사교육, 학부모 및 주민교육 참여 확대 사업 등 25개 분야를 성별영향평가 대상 사업으로 선정하고, 교직원 성인지 감수성 향상을 위한 교육도 실시하기로 하였다. 

 

김병규 부교육감은 "이번 위원회를 통해 선정된 과제들의 성별영향평가 결과를 정책 및 사업추진에 제대로 반영해 정책상 성차별적 요소를 개선하고, 양성이 평등한 교육문화를 만드는데 적극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세계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daum
이현진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