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19회 장애인 합동결혼식 개최…2000년부터 380쌍 ‘화촉’

[세계로컬핫뉴스] 장애인 부부 31쌍 ‘특별한 결혼식’

이현진 기자 | news@thesegye.com | 입력 2018-05-30 21:50:27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충남=세계타임즈 이현진 기자] 제19회 충청남도 장애인 합동결혼식이 30일 공주 백제체육관에서 남궁영 도지사 권한대행과 장애인, 자원봉사자 등 36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열렸다.

 

충남지체장애인협회(회장 이건휘) 주최로 열린 이날 합동결혼식에서는 그동안 어려운 생활 형편 등으로 결혼식을 올리지 못한 장애인 부부 31쌍이 화촉을 밝히며 백년해로를 기약했다.

 

합동결혼식은 신랑·신부 입장, 감사패 전달, 혼인서약 등의 순으로 진행됐으며, 남궁영 권한대행은 각 부부에게 꽃을 달아주며 축하의 뜻을 전했다.

 

남궁영 권한대행은 장애인 부부들의 결혼식을 축하하며 “어려운 역경을 따뜻한 부부애로 극복하며 살아 온 것처럼, 앞날에도 항상 따뜻한 햇살이 비춰지길 바란다”라고 말했다.

 

 

이날 합동결혼식에는 특히 지역 각계각층이 장애인 부부들의 앞날을 축복하며 후원의 손길을 내밀었다.

 

지난 2011년부터 매년 합동결혼식 비용을 지원해 온 도원이엔씨는 이번에도 신랑·신부 예물과 제주도 2박 3일 신혼여행 경비 등 합동결혼식 행사비 일체를 후원했다.

 

특히 도원이엔씨 성우종 대표이사는 충남지체장애인협회 후원회장으로 활동하며, 충남사회복지공동모금회에 성금을 지정 기탁하는 등 장애인에 대한 지원 활동을 꾸준히 펼쳐 왔다.

 

또 천안논산고속도로는 전자레인지를, 충남지체장애인협회 시·군지회장은 이불 세트를, 바른정형외과는 구급함을, 농협중앙회 충남지역본부는 쌀을 후원했다.

 

이와 함께 공주경찰서가 행사장 교통 안내를 맡고, 한국SGI 백합합창단은 축가를, 계룡대 육군의장대는 예도를, 공주대 자원봉사센터는 신랑·신부 들러리를, 공주시자원봉사센터는 안내와 식사봉사 등을 맡았다.

 

한편 장애인 합동결혼식은 결혼식을 미뤄 온 장애인 부부에게 결혼식을 올릴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고, 지역 내 장애인의 사회 적응과 장애에 대한 편견을 없애기 위해 마련된 행사로, 지난 2000년부터 올해까지 이 행사를 통해 총 380쌍의 부부가 결혼식을 올렸다. 

 

 

[저작권자ⓒ 세계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daum
이현진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