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로컬핫뉴스] 바람에 넘실대는 부여 물억새 은빛 물결 속으로

이현진 기자 | news@thesegye.com | 입력 2018-10-27 23:06:31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부여군=세계타임즈 이현진 기자] 백제보를 따라 금강하구둑 방향으로 가다보면 빨간 백제대교를 지나자마자 은빛 색으로 반짝이는 물억새 물결을 마주하게 된다. 바로 부여 군수지구 물억새 생태공원이다. 

 

2015년 국가하천 수변공원 관광자원화 사업에 선정되어 조성되기 시작한 물억새 생태공원은 봄·여름이면 황금빛 야생화 금계국이 만발하고, 가을이면 은빛의 억새밭이 장관을 이룬다. 

 

이미 조성된 물억새 단지와 야생화 단지를 기반으로 하천변의 생태성을 복원하는 수변경관 개선작업과 함께 걸으며 가을 정취를 만끽할 수 있는 산책길이 조성되어 있다. 

 

특히 자전거도로 및 수변공간 이용객을 위한 진입광장, 전망테크 등 편의시설이 만들어져 접근성이 좋아졌으며, 공원 곳곳에 쉼터인 정자를 확대 설치해 산책하면서 잠시 쉬어갈 수 있게 만들었다. 관광자원화를 위한 억새미로원과 테크길도 완성해 관광객 맞을 준비를 마쳤다. 

 

내년에는 아름다운 야생화와 물억새를 배경으로 추억을 남길 수 있는 포토존을 설치하고, 전망테크, 휴게쉼터, 산책로 등 관광객의 수요에 맞춘 활성화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다. 

 

군 관계자는 “백마강은 부여를 관통하고 있는 생명의 원천이자 역사문화의 현장으로 백마강변을 활용한 관광지 개발은 부여가 가지고 있는 생태환경의 강점을 살려 휴식과 힐링을 기반으로 한 부여의 또다른 관광트랜드를 만드는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부여군은 11월 2~3일 걸으며 부여의 역사문화를 체험하는 제2뢰 워킹페스타 in 백제와 3일 ‘백제의 밤, 세계유산을 깨우다’란 주제로 2018 부여 문화재야행을 개최한다.  

 

워킹페스타는 구드래, 관북리유적과 부소산성, 정림사지5층석탑, 궁남지를 걷는 여행으로 일본관광객들이 다수 참여할 것으로 예상되며, 문화재야행은 큰별샘 최태성이 들려주는 재미있는 백제이야기를 백제문화의 정수, 정림사지 주무대에서 들을 수 있다. 

 

[저작권자ⓒ 세계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daum
이현진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