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원시 운봉지구, 과실전문생산단지 기반조성사업 대상으로 선정! 총사업비 14억 예산 투입 예정

임하영 기자 | news@thesegye.com | 입력 2021-10-13 23:42:23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남원시가 과실전문생산단지 기반조성사업 공모에 선정됐다. 
[남원=세계타임즈 임하영 기자] 남원시가 FTA기금사업으로 농림축산식품부에서 추진하는 안정적인 과실전문단지 기반 확충에 따른 과실전문생산단지 기반조성사업 전국 공모에 응모해 운봉지구가 선정, 국비 11억 2천 8백만원을 확보했다.

 

'과실전문생산단지 기반조성사업'은 과수 주산단지를 대상으로 경작로 포장, 배수로 정비, 용수원 개발 등 생산기반 구축을 통해 경쟁력 있는 과실생산 거점지역을 육성하는 사업이다. 시는 2010년부터 첫 사업 발굴을 시작으로 금지, 송동, 대강, 인월, 아영, 주생, 덕과지구 등에 본 사업을 추진한 바 있다.
 

이번에 선정된 운봉읍 일원은 지리산 바래봉과 허브밸리, 백두대간 등 천혜자원을 간직하고 있으며, 해발 400~700m 고원분지를 이루는 과실재배 최적의 지역으로 이곳에서 생산되는 고랭지 포도와 사과는 향과 빛깔, 당도가 뛰어나 전국 소비자들로부터 큰 호평을 받고 있다.
 

다만, 농업생산기반시설 부족으로 자연기후에 의존한 재배가 이루어지면서 그동안 한해와 수해 등의 피해로 인해 과실 생산에 많은 어려움을 겪어 왔었다.
 

이번 공모사업 선정으로 2022년부터 2023년까지 수혜면적 30ha에 총 14억 원(국비 11.2억, 시비 2.8억)을 투입, 운봉읍 일원에 안정적인 과수 생산기반을 구축해 전국 최고의 품질을 자랑하는 과실 주산단지로 발돋움하는 계기가 되어 시장 경쟁력 향상에 큰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환주 남원시장은 “과실전문생산단지 공모선정을 위해 지속적으로 신규단지를 발굴해 나가고, 농업안정생산기반과 농가소득증대를 위하여 고품질과실생산에 필요한 농로포장, 용배수로정비, 용수기반시설 등을 확충해 남원시 선진과수산업발전에 총력을 다해 나갈 계획이다.”라고 전했다.

[저작권자ⓒ 세계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daum
임하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